> 문화
대전시립합창단 앙상블 음악회 ‘노래하라 마음으로’ 선사
조원호 기자  |  gemofday1004@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04  13:05: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대전시립합창단 ‘앙상블 음악회-노래하라 마음으로’가 오는 9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무대에 오른다.
 대전시립합창단이 해마다 기획하는 앙상블 음악회는 소규모 앙상블팀을 구성해 사람의 목소리가 지닌 섬세하고 다양한 음색의 조화로 만들어내는 최고의 앙상블 음악을 선사하고 있다.
 연주회는 아름다운 선율의 성가곡을 비롯해 귀에 익숙한 가곡부터 오페라 합창음악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곡들을 이중창, 혼성 4중창, 혼성 8중창, 혼성합창 등 다양한 편성으로 구성해 앙상블 음악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이번 연주회는 가곡을 연상시키 듯 맑고 순수한 아름다움을 잘 표현한 포레(G. Faure)의 ‘레퀴엠’중 ‘자비로우신 주님(Pie Jesu)’과 바흐(J. S. Bach)의‘성모마리아 찬가’중 ‘주의 자비(Et misericordia)’등 절제와 간결성이 돋보이는 아름다운 선율의 성음악으로 연주회의 막을 연다.
 이어지는 무대는 거장 작곡가 모차르트(W. A. Mozart)의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중 3막에 등장하는 이중창이자 영화 쇼생크 탈출(shawshank redemption)의 삽입곡으로 잘 알려진 ‘산들바람(Sull‘aria)’과 오페라 ‘코지 판 투테’ 중 ‘사랑스런 산들바람(Un’Aura Amorosa)’ 등 꾸준히 사랑받아 온 주옥같은 오페라 곡들로 관객들의 감성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 밖에도 푸쉬킨의 시에 곡을 붙인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김효근 곡)’, 그리움의 서정을 담은‘그리움 녹아내려(최진 곡)’, ‘꽃피는 날(정환호 곡)’ 등 감미롭고 서정적인 우리 가곡을 만날 수 있는 무대도 마련한다.
 또한, 사랑하는 아들을 전쟁터로 보내는 부모의 애틋한 마음을 담은 북아일랜드 지방의 대표적인 민요 ‘대니 보이(Danny Boy)’를 혼성 8중창으로 들려주며, 로스, 딕슨(B. Ross, J. Dixon)이 1958년에 작곡한 여성 보컬 4중주 팝송 곡 ‘롤리팝(Lollipop)’과 우리가 노래하는 이유를 심금을 울리는 노랫말로 표현해 많은 사랑을 받은 ‘우리가 노래하는 이유(Why We Sing)’로 연주회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합창단 (042-270-8363)으로  문의하면 된다.
조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여백
협회소식
라인
회원사소식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44길 5, 3층  |  대표전화 : 02-723-3797  |  이메일 : jinho1135@hanmail.net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5  |  등록일 : 2012년 8월 21일  |  발행인 : 김진호  |  편집인 : 손균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Copyright © 2013 미디어로컬. All rights reserved.